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건강
복지
‘장애인 자립’ 돕는 장애인들
- 중증장애인 운영 ‘충남도청 희망카페’, 수익금 6400여 만 원 쾌척 -
기사입력: 2019/03/27 [11:44]  최종편집: 한국복지타임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양민섭
▲ 희망카페 기부금 전달식                                                                                                             © 한국복지타임즈

 

[충남 = 한국복지타임즈] 양민섭 기자 = 중증장애인들이 운영 중인 ‘충남도청 희망카페’가 장애인 직원 스스로의 자립을 넘어 또 다른 장애인들의 자립을 돕기 위한 나눔까지 실천하며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도가 사회복지법인 ‘한빛인’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 희망카페는 27일 운영 수익금 전달식을 갖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충남지회에 6454만 8500원을 전달했다.

 

도청 본관 민원실 옆 95.79㎡규모로 지난 2013년 1월 문을 연 희망카페에는 총 8명이 근무 중이다.

 

근무자 중 점장과 종업원 7명은 지체나 발달장애를 가진 중증장애인이며, 직업훈련교사는 비장애인이다.

 

희망카페에서는 판매 중인 커피와 과자, 빵 등은 도내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생산한 제품이다.

 

매출은 개점 첫 해 1억 6528만 원, 2014년 1억 8042만 원, 2015년 2억 원, 2016년 2억 1829만 원, 2017년 2억 2710만 원, 2018년 2억 7763만 원 등으로 증가했다.

 

이를 통해 희망카페는 하루 5시간 동안 근무하는 중증장애인 종사자에게 급여와 수당, 처우개선비, 복리후생비, 시간외수당 등 월 평균 150만 원 안팎을 지급했으며, 6년 간 1억 3920만 원의 수익금을 적립했다.

 

적립 수익금 중 1000만 원은 지난해 12월 중증장애인 종사자들에게 특별상여금으로 지급했다.

 

이번에 전달한 수익금은 특별 상여금을 뺀 나머지의 50%로, 도내 장애인 직업 재활을 위해 사용토록 했다.

 

도 관계자는 “장애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수혜적 복지가 아닌 일자리로, 희망카페는 일자리를 통한 생산적 복지의 모범적인 모델이 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희망카페처럼 장애인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발굴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복지타임즈 대표 : 양민섭
기사제보 : yms6066@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5
주간베스트 TOP10